크리스천투데이 러시아를 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포토투데이 포토투데이 유럽종합판미주종합판영문판한국캐나다일본호주
christiantoday  최종편집 : 2011.07.27 01:05
"예 할때 예 하고 아니오 할때 아니오 하라"(마5:37) 뉴스레터  
crossmap icon
전체기사 교회일반 선교와세계 목회신학 사회/NGO 청년캠퍼스 문화 라이프 헤드라인 오피니언/칼럼 독자마당
2017년 8월 23일 (수) 영국/아일랜드 독일권역 프랑스/이베리아 남유럽/발칸 동유럽 북유럽 러시아권역

푸틴의 ‘강한 러시아’, 교회 탄압도 강화

정교회 사실상 국교로… 타 교단은 제재 [2008-04-26 00:17]

러시아 남부 스타리 오스콜의 한 감리교회는 얼마 전 연방보안국(FSB)의 조사에서 등록 허가가 나지 않았으니 문을 닫으라는 통보를 들었다. 지역 당국에 등록 허가를 수차례 신청했지만 뚜렷한 사유 없이 모두 거절당했고 법원에 낸 소송에서도 패소했다. 몇몇 침례교회들은 음악회를 열려다가 당국이 장소 사용을 허가해 주지 않아 포기해야 했고, 고아들에게 장난감을 나눠주는 행사도 당국의 금지로 열 수 없었다.

러시아 개신교가 자국 종교인 러시아정교회를 지지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정권 아래서 탄압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23일 보도했다.

구소련 정권에서의 종교 탄압이 눈에 보이는 폭력으로 드러났다면, 푸틴 정권 아래서의 개신교 탄압은 공권력을 활용한 눈에 보이지 않는 제도상의 제재라는 방식으로 나타나고 있다. 위와 같이 교회 등록을 불허하거나, 전도 목적의 집회나 행사 개최를 금지하는 것 등이 대표적인 탄압의 형태다.

이처럼 러시아 정부가 주도가 된 개신교 탄압에는 정치적인 이유가 작용하고 있다. 푸틴 정권은 집권과 동시에 정치적 지지 기반으로 삼아 온 러시아정교회를 사실상 ‘국교’로 정하고 타 분파인 개신교에 대한 탄압이란 방식으로 정교회에 대한 지원을 펼치기 시작했다.

러시아 지도부의 뿌리 깊은 반서구 정서도 탄압에 한 몫하고 있다. 서방의 지원 아래 러시아에 세워진 개신교회들은 ‘서방의 것’ 또는 ‘미국의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블라디미르 파호모프 감리교 목사는 “‘개신교는 우리의 것이 아니기 때문에 선할 수 없으며 이것이 정교회를 흔들게 놔둘 수는 없다’는 인식이 사람들의 머릿속 깊이 박혀 있다”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코텐요프 침례교 목사는 “러시아 사람이라면 정교회를 믿어야 한다는 것이 그들의 인식인 것 같다”고 했다.

개신교는 지난 1991년 소련연방이 해체되면서부터 러시아에 본격적으로 유입되기 시작했다. 당시 서방의 지원 속에 러시아 각지에 생겨난 개신교회들은 개혁개방의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신자들을 모으고 자리를 잡아갔다. 그러나 2000년 푸틴 정권의 집권과 함께 이러한 분위기도 급변하기 시작했다.

현재 러시아의 개신교 인구는 전체 1억4천2백만 가운데 2백만 정도다. 푸틴 정권은 개신교에 대한 탄압을 물론 부인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언론에서 여러 차례 종교 차별은 정당하지 않으며 종교 자유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파호모프 목사는 국가인권위원회와 종교 차별 문제로 가진 여러 차례 상담에서 그에게 돌아온 짧은 대답은 “러시아정교회를 따르시오”였다고 밝혔다.

손현정 기자 hjson@chtoday.co.kr

프린트 이메일 맨위로
 

category allcategory

건강한 생활
행복한 미래
세라젬 마스터
동행 호스피스
간호사 채용
매 주유시
8유로 절감 !!
자동차 비타민
쾰른(Koln)
민박 하우스
독일 한인민박
크리스천투데이 유럽 회사소개광고안내 조직도 Partners
Copyright ⓒ Christian Today Europe 개인정보보호정책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기사제보편집자에게
Mergenthalerallee 10-12. D-65760 Eschborn. Germany | 대표전화 +49 (0)61 96 400 821 | 팩스 +49 (0)61 96 400 910